연구논문

하단의 논문은 서울대학교 아시아태평양법연구소 아시아태평양법 국제교류기금의 학술연구비 지원을 받은 학술논문입니다.



윤지현, 판례를 통하여 본 권리확정주의와 '성숙 확정'의 개념 (2020)

아태법
2021-02-15
조회수 526

윤지현, "판례를 통하여 본 권리확정주의와 '성숙 확정'의 개념", 조세와 법, Vol. 13, No. 1 (2020), pp. 1-64.

<국문초록>

대법원은 권리확정주의의 원칙에 따라 소득의 귀속시기를 판단하기 시작한 초기 부터 ‘성숙 확정’의 개념을 널리 사용하여 왔다. 이 글에서는 관련 판결들을 쉽게 검색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모두 살펴보고 몇 가지 내용을 확인하였다. 첫째, 대법원은 권리의 ‘법적 확정’이 있더라도, 개별적 사안에서 나름대로 구체 적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필요할 때 성숙 확정의 개념을 탄력적으로 활용하여 ‘확정’의 시기를 늦추어 왔다. 권리가 법적 분쟁에 휘말린 경우와 대여금 채권이 회수불능으로 되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둘째, 1990년대 이후로 넘어오면 성숙 확정의 개념이 좀 더 다양한 유형의 소득 과 사실관계에서 나타나지만, 이 개념에 관한 일반론이 제대로 정립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경향에 대한 평가는 엇갈릴 수 있다. 셋째, 2000년대의 판결들에 와서는, 성숙 확정의 개념을 유지하면서도 소득을 조 기에 인식하는 결과를 용인하는 한편으로, 그러한 결과를 정당화하는 근거로서 대 손 제도와 후발적 경정청구의 활용 가능성을 언급하는 경향이 새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권리확정주의 중에서 성숙 확정 개념에 관한 부분은 아직까지 분명 살아 있는 판례이지만, 최근의 몇 가지 상황 변화와 겹쳐, 이를 꼭 필요로 하는 영 역은 상당히 감소하였다. 따라서 획일성의 가치를 내세우는 법적 확정의 기준을 일 반적으로 사용하고, 이후에 생긴 납세자에 유리한 사정 변경은 후발적 경정청구나 대손(貸損)을 통하여 반영하도록 하는 방안으로 나아가야 하리라 여겨진다. 다만 성 숙 확정의 개념은 여전히 다음에서 말하는 두 가지 정도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첫째, 문제된 권리가 법적 분쟁에 휘말린 경우 그 분쟁이 종료된 시점에 비로소 소득을 인식할 수 있다는 결론을 뒷받침하기 위해서 이 개념이 여전히 쓰일 수 있 다. 둘째, 사업소득의 영역에서 대손 제도를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과 별개로, 권리 의 법적 확정에 불구하고 소득의 인식 시기를 늦추는 법리의 필요성이 전혀 없다고 는 여전히 말할 수 없다. 앞으로의 논의는 여기에 집중되어야 할 것이다. 

<Abstract>

Timing of income realization and recognition is an invariably important issue in any modern income tax system, which is also true to Korean income tax law. Under the influence of early Japanese case law, the Supreme Court of Korea (the “Court”) has focused on the moment when the creditor becomes able to actually exercise its legal right against its debtor without any legal obstacle. This has been somehow referred to as “fixation of right,” so this position is usually called the “doctrine of fixed right.” It is often said that this “Doctrine” applies a type of legal test, which one expects to result in more legal certainty. However, the meaning of the term “fixation” has always been far from being certain or evident in Korean case law. The Court has indeed frequently shown its reluctance to apply the Doctrine as understood in its original form, and coined the term “mature fixation of right.” This term has never been clearly defined in case law either, and is most often used in the two following types of cases: (i) When a person lends money to someone else, the lender is usually required, under the Doctrine, to recognize interest income when his claim for interest payment becomes due. However, things may get complicated when the borrower later defaults on its debt. The Court, from hindsight, often holds that the lender’s “right” has in fact never been “maturely fixed,” which may result in an indefinite deferment of income recognition; and, (ii) Even if a legal claim becomes due, the debtor may still be arguing over the existence or content of its corresponding obligation. If this legal controversy is litigated at a court, case law states, income will be recognized when this controversy ends by way of court judgment which can no further be challenged or its equivalent (e.g. a settlement). To arrive at this outcome, the Court says the “right” becomes “maturely fixed” only when the court renders such a final judgment or the like. While this much is clear, the Court has thus far also used (or abused) the term in many other types of cases. The court in those cases often does not define the term at all, but simply jumps up to the conclusion. This article submits that this tendency cannot be justified, and the Court should attempt to give the term more concrete and better articulated meaning before it applies the term to any specific case. In addition, it is now often noted that taxpayers under Korean tax procedures are granted a right to rectify their tax liabilities based on the facts that occurred posterior to their filing of tax returns or the tax assessments by the tax authorities. Arguments based on this right has of late been extensively accepted by the Court, and many commentators nowadays point out that, in this relatively new environment, there is maybe no need to defer income recognition using the term of “mature fixation” as before, because even if the income is recognized at an earlier stage, the outcome might be readily rectified later by use of this new procedural right of taxpayers’. This article argues, in the same line of reasoning, that the term of “mature fixation of right” should be, to a large extent, discarded, and given a limited role in achieving the outcomes referred to in abovementioned (ii).

<주제어>

손익의 귀속시기, 권리확정주의, 성숙 확정, 후발적 경정청구, 대손

<Keyword>

realization principle, timing of recognition, realization based on legal test, “Doctrine of fixed rights,” “mature fixation of right”

08826 서울특별시 관악구 관악로 1 서울대학교 아시아태평양법연구소 / Tel : 02-880-4119 / E-mail : aplaw@snu.ac.kr

COPYRIGHT 2015 Seoul National University Asia·Pacific Law Institute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은 http://aplaw.snu.ac.kr/?mode=privacy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