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논문

하단의 논문은 서울대학교 아시아태평양법연구소 아시아태평양법 국제교류기금의 학술연구비 지원을 받은 학술논문입니다.



윤지현, 채무면제 등에 관한 「상속세 및 증여세법」제36조의 해석론 소고(小考) (2019)

아태법
2021-02-09
조회수 283

윤지현, "채무면제 등에 관한 「상속세 및 증여세법」제36조의 해석론 소고(小考)", 조세법연구, Vol. 25, No.1 (2019), pp. 71-114.

<국문초록>

이 글에서는 채무면제와 함께 제3 자 변제와 채무인수가 있은 경우 증여세를 부과하 는 것과 관련된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36조의 해석론에 관하여 살펴본다. 무엇보다 완 전포괄주의 하에서 증여 개념의 핵심인 ‘재산 또는 이익의 이전’이라는 요건이 충족되는 지가 궁극적인 기준이고, 이때 소득과세 이론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참고할 필요가 있음 에 유의해야 한다. 사실 채권채무 관계가 생기고 소멸하는 과정에서는 복잡하고 다양한 민사법적 평가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있고, 그에 따라 문제 된 거래에서 실제로 ‘재산 또 는 이익을 이전’하는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에 관한 판단도 달라질 수 있다. 또 법률적으 로는 존재하는 채권채무라도 세법의 시각에서 그 존재를 인정할 것인지를 둘러싸고도 다양한 경우의 수가 있을 수 있다. 제36조는 이러한 가능성들을 지나치게 단순화시켰다 는 입법론적 비판의 대상이 되며, 이러한 문제를 감안한 합목적적․체계적 해석에 관한 논의가 필요하다. 그리하여 이 글에서는 채무면제의 경우 그러한 채무가 발생한 원인을 감안한 해석론이 필요하고, 제3 자 변제의 경우에는 그로 인하여 발생하는 구상권의 세 법상 취급에 관한 논의를 해야 하며, 채무인수의 경우 중첩적 채무인수를 원칙적으로 증 여의 범위에서 배제하여야 함을 주장하였다.

<Abstract>

This article discusses some of the issues relating to interpretation of Article 36 of the Korean Inheritance and Gift Tax Act (“IGTA”), which imposes gift tax on cancellation of indebtedness (“COI”) as well as repayment of debts by third parties and assumption of debt liabilities. Under the current gift tax regime of the IGTA, where the general and comprehensive term “gift” should prevail, which is defined as “any transfer of asset or shift of profit,” the sole and determinative test in levying gift tax is whether such a “gift” can be found to exist in the transaction(s) at issue. Given that economic benefits arising from COI are often dealt with in the field of income taxation, previous discussions on taxation of COI income should also be taken into consideration in interpreting the aforesaid article 36 of the IGTA. When it comes to an act of COI, the debt-claim may originate from diverse types of event, to which different legal effects may be attached. Depending upon such legal analyses, there may be, again, various judgments on whether the “gift” test is met in a particular case. In case of repayment by third parties, there may also be cases where legally valid recourse-claims accrued to the “repayers” should be disregarded for tax purposes because they are from economic perspectives valueless. In this regard, the current article 36 of the IGTA can be criticized for its simplistic approach, which plainly ignores such subtleties. It is therefore submitted that further discussion for more teleological and systematically coherent interpretation is warranted. In the end, this article argues the following:(ⅰ) as to taxation of COI, origins of debt-claims should be taken into account so that, if the debt has been incurred without giving economic benefits to the debtor, the ensuing COI should generally not be taxed;(ii) when the debt is repaid by a third party, who consequently acquires a recourse claim, the debtor should not yet be liable to gift tax unless the aforesaid recourse claim can be duly disregarded; and, (iii) assumption of a debt by a third party should result in levy of gift tax only when this assumption relieves the initial debtor from the debt

<주제어>

증여세, 채무면제, 채무인수, 제3 자 변제, 완전포괄주의  

<Keywords>

gift tax, cancellation of indebtedness, assumption of liabilities, repayment of debts

08826 서울특별시 관악구 관악로 1 서울대학교 아시아태평양법연구소 / Tel : 02-880-4119 / E-mail : aplaw@snu.ac.kr

COPYRIGHT 2015 Seoul National University Asia·Pacific Law Institute ALL RIGHT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은 http://aplaw.snu.ac.kr/?mode=privacy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